뉴스 라이브 스코어
성남FC v 전북 현대

[GOAL 현장리뷰] '모처럼 화력 폭발' 전북, 성남 4-0 대파…3연승 속 4위 도약

PM 3:52 GMT+9 22. 4. 9.
구스타보

[골닷컴, 성남] 강동훈 기자 = 전북현대가 모처럼 화끈한 공격력에 더해 무실점 경기를 선보이면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반면 성남FC는 또 수비에서 집중력을 잃고 흔들리더니 결국 연이은 실점을 헌납하면서 패했다.

전북은 9일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전북은 구스타보의 페널티킥 득점에 더해 바로우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승점 3점을 챙겼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3연승 행진을 달리면서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전북은 4위(4승 2무 3패·승점 14)로 올라섰다. 패배한 성남은 2연패 늪에 빠진 가운데 여전히 최하위(1승 2무 6패·승점 5)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홈팀 성남은 3-5-2 대형으로 나섰다. 전성수와 박용지가 투톱으로 출전했고, 이지훈, 강재우, 권순형, 김민혁, 권완규가 허리를 지켰다. 김민혁, 곽광선, 마상훈이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김영광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전북은 3-4-1-2 대형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문선민, 구스타보가 포진했고, 그 뒤에서 박규민이 공격을 이끌었다. 쿠니모토, 백승호, 김진규, 김문환이 중원을 꾸렸고, 김진수, 최보경, 박진섭이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성남과 전북은 각각 부진 탈출과 상위권 도약을 향한 목표 속에 맞붙었다. 성남은 김남일 감독이 구단의 만류에 사의 의사를 철회한 가운데 물러설 곳이 없어 승리가 절실했다. 반면 전북은 2연승 속에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3연승에 도전하는 과정에서 필사적인 각오로 맞섰다.

득점은 이른 시간 터졌다. 전북이 먼저 웃었다. 전반 9분경 박규민이 슈팅하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 팔에 맞았고, VAR 판독 끝에 박스 안 핸드볼 파울로 인정되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커커로 나선 구스타보가 가볍게 성공시켰다.

실점을 내준 성남은 전열을 가다듬고 역습을 통해 반격했다. 전반 13분경 전성수의 회심의 슈팅은 송범근 골키퍼에게 걸렸다. 전반 32분경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마상훈의 골이 터졌으나 VAR 판독 끝에 전성수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은 전북이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성남이 하프타임 때 변화를 줬다. 이지훈과 강재우가 대신 박수일과 안진범이 들어갔다. 성남이 교체 후 주도권을 가져왔으나 문전 앞에서 슈팅 기회를 잡진 못했다. 전북이 흐름을 바꾸고자 변화를 꾀했다. 후반 13분경 쿠니모토 대신 윤영선을 투입해 포백 대형으로 전환했다.

전북의 변화가 적중하면서 추가골을 뽑아냈다. 후반 15분경 문선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안쪽으로 재빠르게 파고든 후 침투 패스를 연결했다. 문전 앞으로 쇄도하던 바로우가 건네받아 일대일 찬스에서 침착하게 골망을 갈랐다.

두 골을 뒤진 성남이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19분경 전성수와 권순형을 빼고 뮬리치와 팔라시오스를 동시에 투입했다. 변화 후 공격에서 활기를 찾은 성남이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득점을 만들진 못했다.

도리어 전북이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44분경 일류첸코가 박스 바로 바깥 지역에서 끝까지 경합해 공을 가로챘고,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추가시간에는 박스 안에서 또 한 번 골망을 갈랐다. 결국 경기는 전북의 4-0 승리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