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프리미어리그

[GOAL 리뷰] '홀란&포든 더블 해트트릭' 맨시티, 맨유에 6-3승

AM 12:01 GMT+9 22. 10. 3.
Haaland and foden
첫 맨체스터 더비에서 홀란은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의 6-3 승리를 이끌었다

[골닷컴] 박문수 기자 = 시즌 첫 맨체스터 더비 승자는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였다.

맨시티는 2일 오후(한국시각)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홈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높은 점유율, 패스 플레이, 짜임새 있는 경기 운영 등. 더비전임에도 한 팀이 다소 일방적인 경기 운용을 이어갔다. 그 정점을 찍은 선수는 홀란이다. 첫 맨체스터 더비에서 홀란은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홈 팀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홀란이 그릴리시 그리고 포든과 스리톱으로 나서면서, 중원에는 일카이 귄도안과 케빈 더 브라위너 그리고 베르나르두 실바가 배치됐다. 포백에는 워커와 아케 그리고 아칸지와 칸셀루가, 에데르송이 골문을 지켰다.

원정팀 맨유는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래시포드가 원톱으로 나서면서, 산초와 브루누 페르난데스 그리고 안토니가 2선에, 3선에서는 에릭센과 맥토미니가 호흡을 맞췄다. 달롯과 바란 그리고 리산드로 마르티네스와 말라시아가 포백에, 다비드 데 헤아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 초반 맨시티가 공격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3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맨시티 선수들의 연이은 슈팅이 이어졌지만, 맨유 선수들이 육탄 방어로 막아냈다. 홀란의 헤더 슈팅도, 이어진 더 브라위너의 슈팅과 베르나르두 실바 슈팅 모두 맨유 호수비에 막혔다.

전반 8분 맨시티 선제 득점이 나왔다. 왼쪽에서 실바가 낮게 깔아준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포든이 마무리하며 1-0을 만들었다. 패스 플레이가 돋보였다. 오른쪽에 있던 포든부터 시작해 중앙을 거쳐 다시 한 번 왼쪽 측면에 있던 실바에게 공이 갔다. 그 사이 포든이 문전으로 이동했고, 실바 크로스를 밀어 넣으며 맨유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17분에도 맨시티가 좋은 기회를 잡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귄도안이 절묘한 감아차기를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전반 20분에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포든이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에도 맨시티의 공격이 이어졌다. 사실상 일방적인 흐름이었다.

전반 33분 맨시티의 추가 득점이 나왔다. 코너킥 상황에서 왼쪽에서 올라온 공을 홀란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며 2-0을 만들었다. 하필 직전 바란의 부상이 아쉬웠다. 바란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맥토미니가 옆에 있었지만 홀란과의 제공권 경쟁에서 싸움이 되지 않았다.

전반 36분 다시 한 번 홀란의 득점포가 나왔다. 더 브라위너가 중앙에서 올려준 공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홀란이 왼발로 밀어 넣으며 3-0을 만들었다. 월드 클래스 수비수 바란이 바로 옆에 있었지만, 홀란을 막지 못했다.

기세를 이어간 맨시티는 전반 43분 포든이 또 한 번 득점에 성공하며 4-0으로 달아났다. 중앙에서 왼쪽으로 공을 몰고 간 홀란이 낮은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를 포든이 밀어 넣으며 점수 차를 4-0으로 벌렸다.

후반 11분 맨유의 만회 득점이 나왔다. 주인공은 안토니였다.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안토니는 드리블에 이은 강력한 왼발 인사이드 중거리 슈팅으로 맨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순간적으로 맨시티 수비진이 느슨해진 틈을 타 안토니가 추격의 불씨를 살려냈다.

후반 19분 홀란이 결국 해트트릭을 가동했다. 축구사 최초 홈 경기 세 경기 연속 해트트릭이다. 그릴리시와 더 브라위너를 거친 공이 왼쪽에 있던 고메스에게 연결됐다. 왼쪽 측면에서 고메스가 재빨리 내준 패스를 문전에 있던 홀란이 왼발로 마무리하며 5-1을 만들었다.

기세를 어이간 맨시티는 후반 27분 포든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스코어를 6-1로 벌렸다.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공을 잡은 홀란이 상대 수비진을 흔들었고, 이후 내준 패스를 포든이 밀어 넣으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득점 상황에 앞서 골라인 아웃을 두고 VAR 판독이 이어진 가운데 주심은 득점을 인정했다.

후반 39분 맨유의 만회 골이 나왔다. 주인공은 교체 투입된 마샬이었다. 프레드가 문전 쇄도 후 슈팅을 시도했다. 에데르송이 한 차례 선방을 기록했지만 문전에 있던 마샬이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2-6을 만들었다.

후반 44분 맨유가 또 한 번 득점 기회를 잡았다. 페널티킥 상황에서 마샬이 키커로 나섰고,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3-6이 됐다.

이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그렇게 경기는 맨시티의 6-3 승리로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