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에스파뇰

中 자존심 우레이, 이번엔 1분 출전+볼 터치 5회

PM 8:35 GMT+9 22. 3. 7.
Wu Lei Espanyol Valladolid LaLiga

[골닷컴] 홍의택 기자 = 쉽지만은 않은 시기를 보내고 있다. 중국 축구의 자존심 우레이가 그 대상.

RCD에스파뇰은 6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RCDE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7라운드에서 헤타페를 2-0으로 제압했다. 레안드로 카브레라의 선제골에 이어 상대 자책골의 도움을 받았다.

에스파뇰로선 모처럼 웃을 수 있었다. 전 대회 통틀어 8경기째 무승 사슬을 드디어 끊어낸 것.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중도 탈락까지 겹쳤지만, 정규리그에서는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강등권과 격차도 벌리며 한숨 돌릴 수 있었다.

다만 우레이로선 썩 유쾌한 순간만은 아니었을 터. 우레이는 이날 후반 44분이 돼서야 피치를 밟았다. 추가시간 5분을 더해도 뭔가를 보여주기엔 지나치게 짧았다. 통계상으로 볼 터치 5회에 패스 2회가 전부였다.

지난 1~2월 중국대표팀 일원으로 정상 출격했던 우레이다. 하지만 소속팀에서는 벤치에 대기만 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번 시즌 라리가에서 15경기에 출전했는데, 선발 3회에 경기당 21.8분만 뛰었다. 이마저도 시즌 초반에 몰려 있을 뿐, 최근에는 사실상 뛰지 못했다.

우레이는 중국 축구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지난 2019년 큰 기대를 모으며 에스파뇰 유니폼을 입었다. 팀이 1~2부리그를 오가는 동안 정규리그 30경기 이상을 뛰기도 했지만, 이번 시즌은 가혹할 정도로 외면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