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일본 vs 코스타리카

코스타리카전 패배에 일본 좌절 “이게 우리의 본모습”

PM 10:46 GMT+9 22. 11. 27.
japan costa rica getty minamino

[골닷컴] 김동호 기자 = 일본이 코스타리카전 패배의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모습이다. 독일전 승리의 의기양양함은 온데간데 없다.

일본은 27일 오후(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디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2차전' 코스타리카전에서 0-1로 패했다. 1차전 독일에 2-1 승리를 거둬 코스타리카만 잡으면 16강 진출을 거둘 수 있었지만 충격패를 당해 다시 16강 진출은 미궁 속으로 빠졌다.

특히 이번 코스타리카전 패배로 일본 대표팀은 역사상 처음으로 코스타리카에 패하는 굴욕을 맛봤다. 이 경기 전까지 일본은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4경기를 치렀다. 기록은 3승 1무였으나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패하고 말았다.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일본은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코스타리카의 역습 한방에 와르르 무너졌다. 후반 36분 일본의 실수를 틈타 풀러가 슈팅을 날렸고, 골키퍼 손 맞은 뒤 골망을 출렁이고 말았다.

코스타리카전 패배에 일본 현지 반응은 우울 그 자체다. ‘야후 재팬’에 따르면 일본 네티즌들은 “일본 너무 심하다” “평소의 일본을 보는 것 같다”며 비판했다. 여기에 “일본은 스페인을 절대 이길 수 없을 것이다” “상대를 얕잡아 본 탓” “이것이 본래의 일본 모습이다”며 자조하기도 했다.

일본은 스페인과 최종전을 남겨두고 있다. 스페인을 상대로 최소 무승부 이상 거둬야 16강 진출의 불씨가 살아난다. 또한 28일 오전 열리는 독일과 스페인의 경기에서 독일이 승리를 거둔다면 독일, 스페인, 일본, 코스타리카 모두 1승 1패로 서로 물고 물리는 죽음의 조 상황이 연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