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우크라이나

[오피셜]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2030 월드컵 유치 도전

PM 9:54 GMT+9 22. 10. 5.
Ukraine World Cup 2030?

[골닷컴] 김동호 기자 = 우크라이나가 2030 월드컵 유치에 도전한다. 포르투갈, 스페인과 공동 개최하는 방안이다.

현재 우크라이나는 전쟁 중이다. 벌써 전쟁이 개전한지 1년이 다되어 간다. 그 사이 국토는 황폐화 됐고, 러시아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아직 전쟁이 끝날 기미는 보이지 않지만 최근 우크라이나는 프로 리그를 재개하기로 결정하는 등 국가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여기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참이다. 2030년 월드컵 유치 신청에 나서기로 했다. 2022 월드컵은 카타르, 2026 월드컵은 미국, 캐나다, 멕시코 공동개최로 열리는 상황에서 2030 월드컵 개최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대륙별 분배 원칙에 따라 2030 월드컵은 유럽 혹은 남미 개최가 유력하다. 지금까지 유치 계획을 밝힌 국가는 이집트, 그리스, 사우디 아라비아 공동개최,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칠레 공동개최다. 2026 월드컵부터 48개국으로 출전 국가가 늘어나기에 공동 개최가 하나의 트렌드가 됐다.

우크라이나는 포르투갈, 스페인과 손을 잡는다. 우크라이나 축구협회는 5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UEFA 본부에서 포르투갈, 스페인, 우크라이나 축구협회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브리핑이 열렸다. 우리는 월드컵 유치를 위해 힘을 합쳤다”고 알렸다.

국경을 맞대고 있는 포르투갈과 스페인은 2030 월드컵 공동 유치에 나서기로 진작 결정했다. 여기에 우크라이나까지 포함시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 축구협회는 “우크라니아 국민들이 보여준 강인함이 본보기가 되어 재건 중인 국가의 회복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미 우크라이나는 폴란드와 함께 공동 개최 형식으로 유로 2012를 정상적으로 치렀다. 만약 2030 월드컵을 유치하게 된다면 전쟁 이후 국가 재건 활동에 큰 의미를 부여하게 된다. 8년 뒤의 일이기 때문에 미래에는 전쟁이 끝날 것이란 희망도 갖고 있다.

현재 우크라이나 국가대표팀은 홈경기를 치를 수 없어 폴란드에서 대신 경기를 갖고 있다. 월드컵 유치 활동은 국가 정상화를 위한 발걸음 중 하나이다. UEFA 역시 3개국 공동개최안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