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프랑크푸르트 vs 토트넘 홋스퍼

모두 빗나간 세 차례 슈팅…'평점 6.16' SON 두 번째 최하 평점

AM 6:20 GMT+9 22. 10. 5.
손흥민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공격수 손흥민(30)이 골 결정력 문제를 드러낸 가운데,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날 부진한 활약상 속에 그는 팀 내에서 두 번째로 최하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도이체 방크 파르크에서 열린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독일)와의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D조 3차전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앞서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프랑스)를 꺾었지만, 스포르팅(포르투갈)에 패배한 탓에 토트넘 이날 반드시 승점 3점을 가져와야만 했다. 특히 경기에 앞서 스포르팅이 마르세유를 상대로 승리하며 선두로 올라섰기 때문에 승리가 더 절실했다. 또, 북런던 더비 패배의 아픔도 씻어내야 했다.

그런 의미에서 해결사 손흥민에게 거는 기대감이 남달랐는데, 그는 전반 초반부터 활발하게 움직이며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다만 동료들의 결정력 문제로 인해 아쉬움을 삼킬 수밖에 없었다.

물런 그렇다고 손흥민 역시 결정력이 좋았던 건 아니었다. 대부분 슛이 힘이 실리면서 빗나가더니 유효슈팅으로 한 차례도 연결되지 못했다. 실제로 슈팅 3회를 시도했으나 유효슈팅은 0회에 그쳤다.

결국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는 동안 공격포인트를 만들어내지 못했고, 토트넘은 답답한 경기력 속에 끝내 0-0으로 무승부를 거두면서 승점 1점만 획득하는 데 그쳤다. 이날 승점 1점밖에 추가하지 못한 토트넘은 D조 2위(1승1무1패·승점 4)에 자리했고, 16강 진출은 여전히 오리무중에 빠졌다.

경기 후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16점을 부여했다. 이는 토트넘에서 선발 출전한 선수 중에서 5.95점을 받은 에메르송 로얄(23)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평점이었다. 동시에 올 시즌 모든 경기 통틀어 놓고 봤을 때 그의 두 번째 최하 평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