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홀란

'괴물' 홀란 7경기서 11골…프리미어리그 새 역사도 썼다

PM 10:33 GMT+9 22. 9. 17.
Erling Haaland Phil Foden Man City 2022-23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의 공격수 엘링 홀란(22)이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폭격하고 있다. 첫 시즌인데도 불구하고 적응 단계 없이 벌써 개막 후 7경기 동안 11골을 넣는 '괴력'을 과시하고 있다.

홀란은 17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골을 터뜨리며 맨시티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이날 승리한 맨시티는 개막 7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동시에 순위표 1위(5승2무·승점17)로 올라섰다. 맨시티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이 끝나고, 내달 2일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더비'를 치른다.

올여름 맨시티 이적 후 매 경기 공격포인트를 쌓으면서 불을 뿜고 있는 홀란은 이날도 멈추지 않았다. 전반 16분 베르나르두 실바(28)의 패스를 받은 후 페널티 아크까지 몰고 가더니 오른발 슈팅을 때렸고, 공은 그대로 골문 구석에 꽂혔다.

이와 함께 홀란은 프리미어리그 11호 골에 성공했고,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28·풀럼)와 격차를 다섯 골로 벌리면서 득점왕 레이스를 순조롭게 이어갔다. 사실상 기세나 흐름만 보면 이미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쟁은 끝난 것처럼 느껴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동시에 새로운 기록도 세웠다. 축구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홀란은 프리미어리그가 출범한 이래 처음으로 데뷔 첫 시즌 개막 후 원정 4경기 연속 득점한 첫 번째 선수로 등극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20년 1월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를 떠난 이후 모든 대회에서 최근 99경기 동안 100골을 터뜨리는 놀라운 득점력을 뽐냈다.

한편 홀란은 이날 슈팅 2회를 시도해 모두 유효슈팅으로 연결하고, 드리블 돌파 성공 1회를 성공시켰다. 볼 경합 싸움에서는 2회 중 1회를 이겨냈고, 패스 성공률은 67%였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양 팀 통틀어 네 번째 최고 평점인 7.77점을 부여했다.